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장수 프랜차이즈 조건 갖춘 커피베이, 미래 성장성 높다
기사입력 2021-03-02 09:1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한국 프랜차이즈 산업의 역사는 벌써 40년이 넘었다.

프랜차이즈 선도국인 미국의 프랜차이즈 역사는 100년이 넘었고, 맥도날드가 등장한 지도 70년이 다 돼 간다는 점과 비교하면 한국 프랜차이즈 산업의 역사는 그리 깊지 않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한국 프랜차이즈 산업은 미국, 유럽, 일본 등 선진국에 비해 늦게 출발했지만, 지난 40여 년간 그 어떤 나라에도 뒤지지 않을 정도로 급성장해 왔다.

다른 사업에 비해 더 적은 자본으로 아이디어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도전할 수 있다는 산업적 특성과 한국 사회 특유의 빨리빨리 문화가 융합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적 팽창을 해왔던 것이다.


그렇다면 장수 프랜차이즈의 조건은 뭘까? 커피전문점 ‘커피베이’의 사례를 통해서 살펴본다.

커피베이는 최근 15년 동안 국내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했던 커피전문점 업종에서 12년간 지속적으로 성장해온 브랜드다.

현재 전국에 600여 개의 점포가 있는 중견 프랜차이즈로 우뚝 섰다.




첫째, 커피베이는 업종의 포지션이 좋다.

한국의 사랑방 문화를 현대화할 수 있는 점포 콘셉트로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가격대는 아메리카노 한 잔에 3000원 내외의 중간 가격대로 메뉴 구성을 하고 있고, 다양한 먹을거리 메뉴가 돋보인다.

우리나라보다 소비 트렌드를 몇 년 앞서간다는 일본의 경우 아메리카노 한 잔 가격이 1500원대인 저가 커피는 모두 사라지고 대신 저가 커피는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것으로 대체됐고, 도토루커피와 같은 중간 가격대 커피 및 음료와 다양한 먹을거리를 판매하는 점포가 인기가 높다는 사실에서 보더라도 도토루커피 콘셉트인 커피베이의 미래 성장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커피베이는 중간 가격대 메뉴가 더욱 빛을 발휘하도록 품격 있는 인테리어 시설을 갖춘 66~99㎡(약 20~30평) 규모의 중소형 점포로서 편안히 앉아서 커피 및 음료와 디저트를 즐기면서 서로 대화할 수 있는 사랑방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그 포지션이 아주 좋다.


고객들은 커피베이 메뉴의 품질과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분위기에 만족하고, 착한 가격에 또 한 번 반해 재방문율이 높다고 한다.

위로는 고급 커피전문점과 아래로는 테이크아웃 저가 커피전문점과의 경쟁에서 모두 유리한 위치를 점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업종 포지션이 소비수요 측면이라면 커피베이는 창업 수요 측면에서 이미 선진국인 한국의 중산층 창업자나 건물주 창업자들이 선호하는 카페 업종이라는 점도 미래 성장성을 밝게 한다.

최근 들어 창업자들은 업종 선택에 있어서 카페 업종을 선호하는 경향이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는 것이 창업시장의 전언이다.


둘째, 커피베이는 핵심 역량도 매우 우수하다.

커피원두의 품질관리를 위해 커피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보기 드물게 창업 초기부터 로스팅 공장을 직영으로 운영해오고 있다.

이로써 원두의 품질관리뿐 아니라 시시각각 변하는 고객의 니즈와 고객 클레임 및 컴플레인을 즉각 해결할 수 있다.

광고 및 마케팅 능력도 탁월하다.

커피베이는 이러한 곳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커피는 문화 사업이라서 브랜드 이미지가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SBS 인기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2’ 제작지원에도 참여했다.


셋째, 커피베이는 좋은 포지셔닝과 핵심 역량에 만족하지 않고, 수시로 바뀌는 트렌드 변화에 적응하고, 끊임없이 혁신하고 있다.

포지셔닝이 좋고 기업의 능력이 우수하다고 해서 계속 성장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생활밀착형 사업은 한 번에 강도 높은 혁신보다 지속적으로 혁신하는 것이 더 좋은 전략이라는 것이 경영 전략가들의 지적이다.

해서 커피베이는 신 메뉴도 수시로 출시하면서 고객 만족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이를 실현할 수 있는 연구개발 및 교육 시스템도 많은 투자를 통해서 완벽하게 구축했다.


넷째, 커피베이는 ESG경영(환경보호, 사회공헌, 윤리경영)을 강화하면서 국내 대표 중견 프랜차이즈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정립해 나가고 있다.

창업 초기부터 줄곧 지켜온 윤리경영을 기반으로 하여 코로나19 이후 한층 높아진 환경보호의 중요성과 사회적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더욱 강화해나가고 있다.

이로써 커피베이는 향후 한국형 프랜차이즈 비즈니스 성공모델을 구축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같이 커피베이는 창업 후 10여 년간 지속적으로 성장을 이어왔다.

향후 10년 내 전국에 3000개 점포를 개설하여 커피 및 음료와 디저트 등 다양한 먹거리를 부담 없는 가격으로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도심 속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으로 자리매김해, 국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들를 수 있는 휴식처가 되는 것이 최종 목표다.


[디지털콘텐츠국 최은화]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