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네이버, 빅히트와 맞손…"자회사 비엔엑스에 49% 지분 투자"
기사입력 2021-01-27 17:5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네이버, 빅히트]
네이버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협력합니다.

양사는 '브이라이브'와 '위버스'를 통합한 새로운 글로벌 팬커뮤니티 플랫폼을 만든다고 오늘(27일) 밝혔습니다.

네이버는 위버스를 운영하는 빅히트 자회사 비엔엑스(BeNX)에 49%의 지분을 투자할 예정입니다.

빅히트가 사업을 주도하고 네이버는 이를 지원할 기술 역량에 주력할 전략입니다.

플랫폼 통합 작업은 1년가량 진행될 전망입니다.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비롯해 카페, 밴드 등 그룹 커뮤니티 전문 조직인 그룹&CIC의 김주관 대표가 비엔엑스의 CTO를 맡아 플랫폼 통합 작업을 주도하고 향후 플랫폼 기술을 총괄할 예정입니다.

통합 기간 동안 양 사의 각 서비스는 기존과 같이 유지됩니다.

새로운 플랫폼에는 양사와 협업하고 있는 국내 주요 아티스트를 비롯해 해외 아티스트들까지 지속적으로 합류할 계획입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국내 플랫폼 간의 경쟁을 넘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플랫폼 간의 긴밀한 협업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한 대표는 "85% 이상이 해외팬으로 구성된 브이라이브와 위버스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라고 기대했습니다.

박지원 빅히트 HQ 대표는 "네이버와의 전면적인 협업을 계기로 위버스와 브이라이브의 시너지에 큰 기대를 갖고 있고, 더욱 진화한 팬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독보적 위치에 오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이예린 기자 / yr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빅히트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