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정의당, 비상대책회의 체제 돌입…재보선 무공천 검토
기사입력 2021-01-27 09:5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당 대표의 소속 의원 성추행 사태로 창당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한 정의당이 사태 수습을 위해 ‘비상대책회의’ 체제에 돌입했습니다.

정의당은 오는 4월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서 후보를 내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전날(26일) 국회에서 전략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책임 있는 사태 수습과 해결을 위해 의원단과 대표단으로 구성된 비상대책회의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비상대책회의는 차기 대표 선출 전까지 운영되며, 공동대표는 강은미 원내대표와 김윤기 당 대표 직무대행이 맡기로 했습니다.

정 수석대변인은 "비대위는 매일 정기회의 등을 통해 사태 수습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수습책으로 4월 재보선에 후보를 내지 않는 방안을 집중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미 당에 서울·부산시장 후보 신청을 한 권수정 서울시의원과 김영진 부산시당위원장의 출마도 불투명해졌습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