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박범계 "김학의 불법 출금 의혹 사건, 공수처로 이첩하는 게 옳다"
기사입력 2021-01-25 16:3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오늘(25일) 수원지검이 수사 중인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과 관련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에 따르면 현재 상태에서 공수처로 사건을 이첩하는 게 옳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의원은 "김학의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이모 검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고, 당시 과거사 조사에 관여했던 검사들의 이름이 나오고 있다"며 "공수처법상 검사가 수사대상이어서 사건을 공수처로 이첩해야 하지 않느냐"고 물었습니다.

이어 김 의원은 채널A 사건으로 검찰이 수사해 온 한동훈 검사장 건도 공수처로 넘겨야 하지 않느냐고 물었으나 박 후보자는 "그 사건은 오래 묵은 사건으로서 상당한 갈등을 노정했던 사건"이라며 "현재 입장에서 견해를 밝히긴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관련 사건도 공수처로 넘길 필요가 있다는 김 의원 물음에는 "모든 사건은 통일적 기준과 신속한 기준에 의해 처리돼야 하는 만큼 그 사건 역시 엄중히 처리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