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00억 사나이’ 아내 딱 걸렸다…오타니 훈련 지켜보는 저 여성, 혹시?

180cm 전 일본 여자농구선수 지목
日 네티즌, 다나카 마미코 추정

오타니 훈련 영상을 지켜보는 여성에 대해 네티즌들이 다나카 마미코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엑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하고 있는 일본의 오타니 쇼헤이(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결혼소식을 전하며 전 세계 야구팬들을 깜짝 놀라게 한 가운데 ‘9300억원 사니이’의 아내에 대한 여러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일본 매체 ‘뉴스 포스트세븐’은 1일 오타니의 아내 정체에 대해 전 일본 여자농구선수를 지목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여성은 키 180cm이며 중학교 때 농구를 시작해 명문 사립대학을 졸업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 무대에서 활약한 적 있고 모델 활동 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 여성은 지난해 실업단을 은퇴한 뒤 미국으로 떠났으며 인스타그램 계정도 삭제했다고도 했다.


이에 일본 네티즌들은 다나카 마미코(28)로 추측했다.


일본 와세다대 출신인 다나카는 2019년 일본의 여자 프로 농구팀 ‘후지쯔 레드 웨이브’에서 센터로 활약했다.

2021년 8월 일본 대표팀 후보에도 선발됐지만 2022~2023 시즌 이후에는 현역에서 은퇴했다.


오타니 아내로 추정하고 있는 전 일본 여자농구선수 다나코 마미코. [사진출처 = 엑스]
오타니 훈련 영상에서도 다나카로 보이는 여성이 찍혔다는 주장도 나왔다.


해당 영상은 다저스 캠프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며 한 여성이 오타니가 훈련 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미코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는 오타니의 이상형과도 부합되기 때문이다.


오타니는 그동안 키 크고 성실하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진 사람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오타니는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다저스의 스프링캠프 훈련을 앞두고 취재진에 “아내는 평범한 일본 사람”이라며 “3~4년 전에 알게 됐고 지난해 약혼을 했다”고 밝혔다.


전날 오타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아내의 구체적 신상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