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인기에
네이버 원작 소설 매출 ‘급상승’
투자·제작 참여한 컴투스도 호재

네이버 시리즈 웹소설·웹툰 ‘재벌집 막내아들’ 포스터
송중기·이성민 주연의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이 흥행 가도를 달리면서 네이버의 원작 웹소설도 덩달아 역주행하고 있다.


4년 전 완결된 네이버시리즈 웹소설 ‘재벌집 막내아들’이 웹툰과 드라마로 연이어 재조명 받으며 매출이 230배나 뛴 것이다.

이는 동명의 웹툰 개시 전과 드라마 방영 후 10일 간 네이버시리즈 매출을 비교한 수치다.


1일 네이버웹툰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서비스가 시작된 웹소설 원작 동명의 웹툰 ‘재벌집 막내아들’은 현재 ‘관심 웹툰’ 등록자 수가 10만명을 넘기며 목요웹툰 인기순 최상위권에 안착했다.


또 드라마 방영에 앞서 웹툰을 통해 원작이 재조명 받으면서 네이버시리즈 원작 웹소설 매출은 기존 대비 34배(네이버웹툰 개시 전 후 10일 비교값) 증가했다.


원작 웹소설 ‘재벌집 막내아들’은 네이버웹툰의 자회사인 문피아가 운영하는 플랫폼에서 2017년에 최초 연재돼 2018년에 완결한 작품이다.

재벌가 비서에서 막내 아들로 회귀한 주인공이 재벌가를 통째로 차지하는 복수극을 그린다.


네이버웹툰은 특히 지난달 18일부터 방영된 동명의 드라마가 웹툰과 시너지를 내며 원작의 유료 결제 상승을 또 한번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드라마 화제성에 힘입어 원작 웹소설은 네이버시리즈 노블(소설) 인기순 1위에 올랐다.


매출도 드라마 방영 전 대비 6배(드라마 방영 전 후 10일 비교값) 뛰었다.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해외 독자들의 관심도 확연히 증가하고 있다”면서 “11월 초부터 태국어, 인니어 등으로 네이버웹툰 글로벌 플랫폼에서 서비스를 시작해 25일만에 요일웹툰 인기순 최상위권을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추후 네이버웹툰은 영어와 일본어 등으로 해외 연재를 확대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웹소설, 웹툰, 영상으로 이어지는 IP(지식재산권)밸류체인의 강력한 시너지를 또 한번 입증한 사례”라며 “웹툰, 웹소설이 전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는 스토리텔링 콘텐츠로서 글로벌 엔터 시장에서 존재감을 더욱 강화해 나가도록 우수한 오리지널 IP 발굴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게임사 컴투스도 ‘송중기 효과’를 보고 있다.

해당 드라마를 컴투스의 미디어 콘텐츠 분야 계열사 위지윅스튜디오가 제작 투자하고 래몽래인이 제작하면서다.


코스닥시장에서 드라마 방영 전 2만3000원대였던 래몽래인은 현재 3만3000원을 웃돌고 있다.

앞서 래몽래인은 18일부터 6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기도 했다.

같은기간 위지윅스튜디오도 1만7000원대에서 현재 2만원 선을 넘나들고 있다.


컴투스는 지난해 경영권을 인수한 위지윅스튜디오는 래몽래인을 비롯해 얼반웍스, 골드프레임, 에이투지엔터테인먼트, 메리크리스마스, MAA, 위즈온센 등 여러 계열사를 통해 영화, 드라마, 공연 등 우수한 원천 IP를 제작 및 보유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게임을 비롯해 영화, 드라마, 웹툰, 웹소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자체 인기 IP를 탄탄하게 확보하고, 계열사 간 시너지 등을 통해 최근 공격적으로 확장해온 미디어 부문을 더욱 성장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