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앵커멘트 】
삼성전자의 연말 정기 인사 시즌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번 인사는 이재용 회장이 회장직에 오른 뒤 주도하는 첫 인사라는 점에서 관심이 높은데요.
이 회장이 이끌 '뉴삼성' 비전이 인사에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고진경 기자입니다.


【 기자 】
삼성전자는 이르면 다음달 1일 사장단 인사를 발표합니다.

지난달 이재용 회장 승진 후 첫 정기 인사입니다.

삼성전자 임원은 회장 2명과 부회장 2명을 비롯해 모두 1천100여명.

한종희 부회장과 경계현 사장이 각각 세트 사업과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투톱 체제'로 운영되고있습니다.

재계에서는 두 CEO가 선임된 지 1년밖에 되지 않은 만큼 그대로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밖에 다른 사장단에서도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LG에 이어 삼성이 첫 여성 CEO를 배출할지도 관심사입니다.

삼성의 첫 여성 사장 후보로는 갤럭시 브랜드 흥행을 이끈 이영희 글로벌마케팅센터장 등이 거론됩니다.

▶ 인터뷰(☎) : 오일선 / 한국CXO연구소장
- "4대 그룹 중 LG가 먼저 사장급 이상 여성 CEO를 배출했는데, 삼성과 SK그룹에서 부사장급 여성 임원이 사장으로 승진할 가능성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 보입니다. 여기에는 최근 ESG 경영이 강조되면서 다양성 문제도 중요하게 부각되고 있는 게…"

인사와 함께 그룹 전체를 아우를 컨트롤타워를 부활시키는 조직개편안이 발표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현재 4대 그룹 가운데 컨트롤타워가 없는 곳은 삼성뿐입니다.

이 회장의 '뉴삼성' 로드맵이 같이 공개될 거란 예상도 나옵니다.

최근 바쁜 경영 행보를 보이고 있는 이 회장이 그룹의 구체적인 방향성을 제시할 거란 관측입니다.

이 회장의 '뉴삼성' 시대를 함께 이끌어갈 사장단이 어떻게 꾸려질지 재계 안팎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매일경제TV 고진경입니다. [ jkko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