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김정은 딸 등장’ 질문에 “육아방식에 할 말 없어…北위협 심각”

미국 백악관은 2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장 등에서 자신의 둘째 딸을 공개한 데 대해 말을 아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딸 공개 배경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김정은의 육아 방식에 대해서 내가 말할 수 없다.

그에 대해서는 말할 게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진지하게 말하면, 그 사람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역내 불안정을 초래하는 군사 능력을 계속 진전시키고 있다”며 "전에도 말한 대로 조약에 따른 동맹국 7개 가운데 5개가 인도·태평양 지역에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위협에 대해서는 “우리는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면 그것이 우리가 정보 수집 능력을 개선하고 일본 및 한국과 양자 또 3자간 협력하고 있는 이유”라며 “북한은 일본과 한국의 방위를 각각 돕는 중대한 안보 공약을 우리에게 부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의 방어 능력을 진전시키기 위해 양국 정상과 G20 때 만났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는 “우리는 김정은이 언제든지 핵실험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해 왔다"고 답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