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지정…2027년 7만가구 공급

(국토부 제공)
정부가 3기 신도시 중 가장 규모가 큰 광명시흥지구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했다.

정부는 광명시흥지구에 2027년부터 7만가구를 차례로 공급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에 대한 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완료돼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고시한다고 11월 28일 밝혔다.

해당 지구는 문재인정부의 마지막 3기 신도시로 발표됐지만, LH 직원 땅 투기 논란을 겪으며 난항을 겪었다.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는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 옥길동, 노온사동, 가학동과 시흥시 과림동, 무지내동, 금이동 일대다.

총 1271만㎡ 규모로 여의도 면적의 4.3배에 달한다.

문정부에서 발표한 3기 신도시 중 가장 규모가 크고, 1~3기 신도시 중에서 여섯 번째로 크다.


정부는 이 지역을 도시철도 역 인근에 개발 밀도를 높이는 ’콤팩트 시티(Compact-city)’로 개발해 주민의 삶의 질 개선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국토부는 서울 도심으로 20분대 진입이 가능하도록 광명시흥을 가로지르는 도시철도를 신설하고 GTX-B 신도림역(2030년 개통 예정)과 연결하는 대중교통 체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또 청년주택 등을 포함한 다양한 유형의 주택을 공급한다.


국토부는 광역시흥지구 개발을 위해 다음 달부터 국제 설계 공모에 착수한다.

지구계획 승인은 2024년, 공사 착공은 2025년으로 예정돼 있다.

계획에 따르면 첫 주택 공급은 2027년부터 이뤄질 전망이다.

다만 최대 10조원에 달하는 토지 보상 문제가 남았다.

고양 창릉·부천 대장 등 다른 3기 신도시 개발 전례를 고려하면 통상 지구 지정 이후 14개월 정도 지나야 보상 작업이 본격화된다.

광명시흥지구도 빠르면 2024년 초 토지 소유주들에게 보상 통보가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