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 10년 만 최저

노원구 일대 아파트 전경. (매경DB)
서울 아파트 시장의 매수 심리가 10년 전 주택 시장 침체기 수준까지 떨어졌다.

집을 팔려는 사람은 많지만 살 사람 찾기가 어렵다는 뜻이다.


2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67.9로 지난주(69.2)보다 더 떨어졌다.

2012년 8월 첫 주(67.5) 이후 10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인 100보다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아파트 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셋째 주 조사에서 99.6을 기록하면서 기준선 아래로 떨어진 뒤, 1년째(54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구별로 보면 서남권(영등포·양천·동작·강서구 등)이 이번 주 68을 기록하며 70선이 무너졌다.

서북권(은평·마포·서대문구 등)은 지난주 65.4에서 63.8로 떨어지며 서울 5대 권역 중 최저를 기록했다.

동북권(노원·도봉·강북구 등)은 지난주 65.6에서 이번 주 64.5로 하락했다.

용산·종로·중구가 포함된 도심권은 67.3에서 66.3으로 내려왔다.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지난주 75.7에서 이번 주 75로 떨어졌다.


특히 서울 노·도·강(노원구·도봉구·강북구) 주택 매매 시장이 빠르게 얼어붙고 있다.


25일 한국부동산원의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자료에 따르면 서울에서 아파트 가격이 가장 크게 떨어진 곳은 노원구(-0.88%)로, 지난해 연간 9.83% 올라 서울에서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한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올해 노원구의 누적 하락률은 7.17%다.

도봉구와 강북구도 각각 0.83%, 0.74% 내리면서 노원구의 뒤를 이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노원구 대장 아파트로 꼽히는 상계동 ‘포레나노원’ 전용 59㎡(28층)는 지난 11일 7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직전 거래인 8월 29일 9억8700만원(23층) 대비 2억1700만원 떨어진 가격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