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폭락에…코인 ‘묻지마 추매’ 엘살바도르 ‘쪽박’ 위기

세계 3대 가상화폐 거래소 FTX의 파산 신청으로 비트코인 등의 가상화폐 가격이 급락세를 보이는 14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 전광판에 가상화폐 시세가 표시돼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세계에서 처음으로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인정한 중미 엘살바도르가 전 세계적인 가상 화폐 위기 속에 투자 손실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14일(현지시간) 엘파이스 스페인어판과 인포바에 등에 따르면 세계 3대 가상화폐 거래소 FTX의 파산 신청 이후 전 세계적으로 가상화폐 가격이 급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FTX에 이어 글로벌 거래소 크립토닷컴이 발행한 코인 크로노스 가치도 크게 떨어지면서 위기는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의 경우 최근 2년 새 최저 수준인 1비트코인에 1만5천∼1만6천 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가상화폐 변동성을 고려하더라도 이런 하락 추세는 투자자, 특히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도입한 엘살바도르에는 국가 경제에 재앙 같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해 9월 법정통화 채택을 선포하며 약 1천만 달러를 사들인 뒤 자신의 트위터 글에서 장밋빛 미래‘를 예고했던 나이브 부켈레(41) 대통령은 중간중간 비트코인 가격 급락 때 “싸게 팔아줘서 감사하다”며 추가 매수에 나섰다.


가장 마지막 매수 거래는 지난 7월 1일 152만 달러어치다.

이때까지 모두 11차례에 걸친 누적 구입액은 1억715만 달러 상당이다.


하지만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투자 손익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사설 웹사이트 나이브트래커(https://nayibtracker.com)를 보면 이날 현재 이 나라는 투자액의 약 64%를 손해 본 것으로 나타났다.


손실액은 6천837만 달러이며 이날 기준 환율로 계산해 보면 약 910억원으로 이는 국민 먹거리 해결이 국정 과제 중 하나인 엘살바도르의 농업부 올해 전체 예산(약 7천700만 달러)에 달하는 수준이다.


지난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내놓은 ’식량안보 지역적 파노라마‘ 보고서를 보면 식량 불안정을 호소하는 엘살바도르 국민은 전체 47.1% 정도로 밝혀졌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은 엘살바도르에 비트코인 법정통화 채택 취소를 강력히 권고하며 “재정 안정성과 건전성 등에 큰 리스크가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한편, 뉴욕증시는 인플레이션이 고점에 이르렀다는 기대로 흥분했던 시장 분위기가 가라앉으면서 하락했다.


14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1.16포인트(0.63%) 하락한 33,536.70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35.68포인트(0.89%) 떨어진 3,957.25로, 나스닥지수는 127.11포인트(1.12%) 밀린 11,196.22로 장을 마쳤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