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연합뉴스]
최근 대규모 인출 사태로 유동성 위기를 겪었던 가상화폐거래소 FTX가 현지 시각으로 11일 미국 델라웨어주 법원에 파산보호신청을 했다.

신고한 부채 금액은 최대 66조원에 이른다.

또한 뱅크먼-프리드 FTX 최고경영자(CEO)의 사임으로 후임인 존 J. 레이 3세가 파산 절차를 진행한다.


FTX는 이날 트위터 성명에서 “전 세계 모든 이해 당사자들의 이익을 위해 자산을 현금화하고 질서정연한 검토 절차를 시작하기 위해 자발적인 파산보호 절차를 시작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파산보호신청 대상에는 알라메다 리서치 등 130여개 계열사가 포함됐고, 부채 규모는 100~500억달러(약 13조2000억~66조2000억원)이다.


그동안 FTX와 창업자인 샘 뱅크먼-프리드 전 CEO는 가상화폐 업계의 ‘백기사’를 자처하며 보이저 캐피털, 블록파이 등 앞서 유동성 위기에 봉착했던 다른 회사들에 자금을 지원해왔다는 점에서 FTX의 파산보호신청은 업계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FTX는 최근 60억달러(약 8조원) 규모의 대규모 인출 사태가 발생해 유동성 위기를 겪자 세계 1위 암호화폐거래소인 바이낸스에 합병을 제안했다.

바이낸스가 이를 거부하면서 FTX의 유동성 위기는 더욱 심화됐고, 94억달러(약 12조4500억원) 긴급 자금 조달을 시도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불과 일주일 전만 해도 신뢰할 수 있는 플랫폼이었던 FTX가 빠르게 종말을 맞았다”라고 진단했다.

뱅크먼-프리드 전 CEO는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가 여기에서 이렇게 끝나게 돼 다시 한번 정말 죄송하다”라며 “파산 신청이 필연적으로 회사의 종말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