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대표 바람둥이’ 워런 비티,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피소

워런 비티. 사진|AFP연합뉴스
미국 원로배우 워런 비티(85)가 50여년 전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10일(현지시간) AFP 통신,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미국 루이지애나주 출신의 한 여성은 지난 7일 로스앤젤레스(LA) 법원에 1973년 워런 비티가 14세였던 자신을 성폭행했다며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소장에 워런 비티의 이름은 명시돼 있지 않았다.

대신 “피고는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안겨준 ‘보니 앤 클라이드’에서 클라이드 역을 맡는 등 여러 할리우드 영화에 출연했다”며 “당시 35세였던 그가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미성년자였던 원고와의 성적 접촉을 강요했다”고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14세 때 영화 세트장에서 워런 비티를 처음 만났으며, 그로부터 성관계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워런 비티가 자신의 외모에 대해 반복적으로 평가하고 전화번호를 알려주고 숙제를 도와주겠다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아베트 베닝, 워런 비티. 사진|영화 ‘러브 어페어’ 스틸
이와 관련해 워런 비티의 변호인과 대리인은 아직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다.


2019년 캘리포니아에서는 과거 미성년자를 상대로 한 성범죄에 대해 소송 시효를 2023년 1월 1일까지 한시적으로 없애는 법이 통과된 바 있다.


할리우드 스타 워런 비티는 1961년 영화 ‘초원의 빛’으로 데뷔 후 ‘보니 앤 클라이드’ ‘러브 어페어’ 등에 출연하며 70~80년대 전성기를 누렸다.

1981년 영화 ‘레즈’로 아카데미상 감독상을 수상했다.

‘러브 어페어’에 함께 출연한 배우 아네트 베닝과 결혼해 슬하에 네 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지난 2010년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편집장을 지낸 피터 비스킨드는 저서 ‘스타 워런 비티는 어떻게 미국을 유혹했는가’에서 워런 비티가 배우 제인 폰다, 조안 콜린스, 레슬리 카론, 이자벨 아자니, 마돈나 등 톱여배우들을 포함해 1만 2775명과 잠자리를 같이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워런 비티 측은 변호인을 통해 이 책의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