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글로벌 TV 수요 감소 등 경기 침체 여파에도 전장(자동차 전기·전자장비) 사업의 성장세로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LG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21조1천714억원, 영업이익 7천466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습니다.

작년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4.0%, 영업이익은 25.1% 증가했습니다.

이는 증권가 전망치(매출 19조9천억원, 영업이익 8천355억원)와 비교하면 매출은 기대치를 크게 웃돌고, 영업이익은 밑도는 수준입니다.

매출은 역대 최고였던 올해 1분기 기록(20조9천690억원)을 넘어섰습니다.

다만 작년 3분기(영업이익 5천968억원)에 제너럴모터스(GM) 전기차 리콜 관련 충당금 약 4천800억원이 반영된 점을 고려하면 영업이익은 오히려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한 것으로 보입니다.


영업이익은 원자재값 상승과 해상 운임을 비롯한 물류비 인상 등으로 시장 기대치를 밑돈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날 부문별 세부 실적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코로나19 특수가 사라지면서 가전과 TV 수요가 위축된 반면 전장부품(VS) 사업과 LG오브제컬렉션 등 프리미엄 제품 등이 선전하며 실적을 뒷받침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전장 부문은 반도체 부족 완화에 따른 완성차 생산 개선 효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9년 만에 첫 연간 흑자 달성이 기대됩니다.

다만 글로벌 경기 침체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여 4분기 전망이 밝지는 않습니다.

LG전자는 최근 외부 TV 업체에 공급 중인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웹OS'(webOS)를 업그레이드한 '웹OS 허브(Hub)'를 새롭게 출시하는 등 웹OS에 기반해 콘텐츠와 광고 수익을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 고진경 기자 / jkko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