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무역기구(WTO)가 내년 세계 무역 성장률이 1%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심화한 에너지 가격 폭등세와 각국의 금리 인상 등이 맞물려 상품 교역을 위축시킬 것으로 봤기 때문이다.


5일(현지시간) WTO는 보고서를 통해 내년 글로벌 시장에서 상품 교역량 증가율이 1%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WTO가 올해 4월 제시한 내년 무역 성장률 전망치인 3.4%를 수정해 대폭 낮춘 수치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치솟은 에너지 가격, 서방 국가들의 대러시아 제재,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국가들의 고금리 정책 기조 등이 상품 교역을 비롯한 경제활동 전반을 위축시킬 것이라는 분석에 토대를 둔 것이다.

글로벌 시장 전반에서 나타나는 상품 수요 감소와 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 등으로 중국의 수출이 줄어들 것이라는 예상도 내년 무역 성장 전망을 어둡게 하는 요인으로 꼽혔다.


다만 WTO는 올해 무역 성장률 전망치를 예상과 달리 소폭 상향했다.

지난 4월 WTO는 올해 무역 성장률 전망치를 3%로 제시한 바 있다.

악화하는 글로벌 에너지 위기 등으로 이 수치마저 낮출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지만 WTO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올해 전망치를 3.5%로 올렸다.


[권한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