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명품 기업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가 국내외 주요 지수를 훌쩍 뛰어넘는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경기 침체 우려 속에서도 명품 소비가 꺾이지 않고 있고 유로화 약세가 이어지며 해외 매출 비중이 높은 유럽 명품 기업 실적에 날개를 달아줬기 때문이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상장 ETF 가운데 전 세계 명품 기업에 투자할 수 있는 하나로(HANARO) 글로벌럭셔리S&P(합성) ETF는 최근 3개월(7월 1일~10월 4일) 동안 가격이 약 8.6% 상승했다.

같은 기간 미국 S&P500지수와 한국 코스피는 각각 1%, 4%가량 하락해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S&P 글로벌 럭셔리 지수를 추종하는 이 ETF는 세계 최대 명품 그룹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투자 비중이 8.24%로 가장 높다.

까르띠에·몽블랑 등 브랜드를 보유한 리치몬트(7.85%)를 비롯해 에르메스(6.51%), 에스티로더(5.62%), 케링(5.09%), 페라리(3.7%) 등 의류·가방·호텔·자동차 기업 등에 투자한다.

2020년 5월 상장 이후 순자산 500억원이 넘는 알짜 ETF로 성장했다.


김현빈 NH아문디자산운용 ETF 전략팀장은 "명품 관련 사업 매출 등을 분석해 배점이 높은 기업 중 시가총액 기준으로 80개 종목을 선정하는 방식"이라며 "80개 종목 중 아모레퍼시픽, 호텔신라, 신세계 등 5개 한국 기업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 침체 우려가 불거지는 가운데 명품 업체들은 오히려 가격 인상 정책을 펼치고 있음에도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일례로 LVMH는 올 상반기 매출액 367억유로(약 52조원)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28%가량 증가세를 보였다.

순이익 역시 전년 대비 약 23% 늘었다.

구찌와 입생로랑 등 브랜드를 보유한 케링도 올 상반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보다 23% 늘었다.

한국시장에서도 이들 명품 기업은 역대급 실적을 이어나가고 있다.


심지현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LVMH나 에르메스 등의 하이엔드 브랜드 종목은 환율 영향과 중국시장의 완만한 회복세에 힘입어 올 하반기에도 10% 내외 매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정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