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일리노이주의 한 쇼핑몰에 세워진 채용 안내 [EPA = 연합뉴스]
지난 8월 미국의 구인 건수가 전달 대비 큰 폭으로 감소하고 정리해고 건수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열됐던 미국 노동시장이 냉각될 조짐을 보이면서 임금 상승발(發) 인플레이션 압력이 진정될지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미 노동부는 8월 미 기업들의 구인 건수가 1010만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월보다 10% 급감했다.

한 달 사이에 110만건이 감소한 것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4월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다.

의료, 소매업 등 서비스 부문에서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구인 건수가 줄면서 구직자 1명당 구인 자리가 7월 기준 2개에서 8월 1.7개로 감소했다.

다만 전체 구인 건수는 여전히 역대급으로 높은 수준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구직 플랫폼 인디드의 닉 벙커 이코노미스트는 "신규 인력 채용 수요가 희미해지면서 노동시장의 열기가 서서히 식고 있다"고 전했다.


정리해고도 소폭 증가했다.

정리해고 건수는 지난 7월 140만건에서 8월 150만건으로 늘었다.

정리해고 비율도 0.9%에서 1.0%로 상승했다.


미국 노동시장 과열이 진정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미 국채금리는 이틀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주 한때 4% 선을 넘었던 10년물 미 국채금리는 이날 3.6% 선까지 떨어졌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