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이 강조한 미국 8월 PCE 물가 또 상승…시장 예상치보다 높아 [월가월부]

※ 더 자세한 뉴욕증시 분석은 텔레그램과 유투브 '매경 월가월부'로 만나요!

미국의 대표적인 물가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시장 희망과 달리 오히려 더 올랐습니다.

30일(이하 미국 동부시간) 상무부 경제분석국이 뉴욕증시 개장 전 발표한 것을 보면 작년 동기 대비 상승률 기준 '8월 PCE 물가지수'(속보치)는 6.2% 올랐습니다.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6.0%) 보다 높은 수준인데요. 7월 물가 상승률은 지난 달 속보치 발표 당시 6.3% 였으나 이보다 오른 6.4%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식품·에너지 부문을 제외한 근원 PCE 물가지수는 오히려 상승했습니다.

8월 근원 PCE 물가 상승률은 4.9%로 전문가 예상(4.7%) 이나 7월(4.7%)보다 높습니다.

7월 수치도 지난 달 속보치 발표 당시(4.6%)보다 0.1% 포인트 올랐습니다.


직전 달 대비를 기준으로 보면 8월 PCE 물가지수 상승률은 0.3%(전문가 예상 0.1%) , 근원 PCE는 0.6%(0.5%) 를 기록하면서 전문가 예상을 뛰어넘었습니다.

직전 달인 7월의 경우 PCE 물가지수는 오히려 6월 보다 0.1% 떨어졌고 근원 PCE 물가지수도 0.1% 상승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8월 물가 상승세가 두드러지네요.
앞서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 제롬 파월 의장은 지난 2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근원 PCE 물가지수를 강조한 바 있습니다.

점도표 상으로 남은 연말 기준금리가 추가로 100~125bp(=1.00~1.25%p) 오를 것으로 보이는데 바로 다음 열릴 11월 FOMC 회의에서 금리 인상폭을 어떻게 봐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파월 의장은 "PCE , 특히 근원 PCE 물가지수를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파월 의장은 "주택 매매 시장은 조정국면에 들어서겠지만 주택 임대를 보면 월세 상승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해 월세 상승으로 인한 인플레이션 압박을 시사했습니다.


미국 소비물가지표는 크게 두 가지 입니다.

노동부가 발표하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상무부가 발표하는 PCE 물가지수입니다.

두 지수의 차이는 유튜브 월가월부 미주다(미국주식다이어리)를 통해 정리했어요. 30일 뉴욕증시 개장 직전 선물시장에서는 대표 주가지수 선물이 약보합세로 거래됐습니다.


※ 월가 투자정보는 유튜브 '월가월부'에서 확인하세요. 자세한 해외 증시와 기업 분석 정보를 매일경제 해외 특파원들이 생생하게 전달해 드립니다.


[뉴욕 = 김인오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