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중국 서부 라사에서 방호복을 입은 자원봉사자들이 봉쇄된 아파트 주민들에게 나눠줄 생필품을 나르고있다.

[로이터 = 연합뉴스]

중국의 제조업 경기를 나타내는 9월 제조업 구매관리지수(PMI)가 석달 만에 위축세를 벗어나 확장 국면에 접어들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9월 제조업 PMI가 50.1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 8월(49.4)은 물론 시장 전문가 예상치인 49.6을 웃도는 수치다.

이에 따라 지난 7월 이후 석 달 만에 기준선(50)을 웃돌며 위축세를 벗어났다.

PMI는 제조업 경기를 파악하는 데 중요한 선행 지표다.

기준선인 50을 넘으면 경기확대, 넘지 못하면 경기 위축을 의미한다.


자오칭허 중국 국가통계국 고급통계사는 "9월 들어 중국 당국의 경기 부양책이 효과를 내고 이상기후 영향이 완화되면서 제조업 경기가 소폭 회복세를 보였다"며 "다만 여전히 시장 수요 둔화세가 뚜렷하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업 경기를 보여주는 비제조업 PMI는 9월 50.6로 넉달 연속 50 이상을 기록했지만 지난 6월(54.7)을 기록한 이후 계속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정부 공식 PMI 통계와 함께 경재매체 차이신이 발표하는 민간 PMI도 발표됐는데 공식지표보다 상대적으로 우울한 수치를 기록했다.

9월 민간 제조업 PMI는 48.1를 기록해 전월(49.5)보다 악화됐다.


민간 지표가 공식 지표보다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은 설문조사 대상이 다르기 때문이다.

차이신 PMI는 주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고 있는 반면 공식 제조업PMI는 대형 국영기업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다.

결국 공식 지표와 민간 지표의 차이는 대기업보다 중소기업들이 현재 경기상황을 더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베이징 = 손일선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