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부동산 전경/ 연합뉴스
다주택자 100명이 소유한 주택 수가 2만 채를 훌쩍 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오늘(29일) 김희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으로부터 받은 '주택 소유 상위 100명의 소유주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100명은 2만689채의 주택을 소유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들이 보유한 주택 공시가의 합은 2조5천236억 원이었습니다.


평균적으로 한 사람이 207채를 보유했고, 그 주택 자산 가치는 252억 원 수준이었습니다.

2016년부터 지금까지 상위 100명의 주택 가액은 1조5천38억 원으로 67.8% 급등해 1인당 평균 주택 자산이 약 100억 원 불어났습니다.

[ 민수정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