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이 경기 둔화와 금리 인상으로 고통받는 취약 대출자를 돕기 위해 27조원 규모 이상의 금융 지원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금리 인상 등으로 대출이자 부담이 커진 취약 차주를 위해 'NH상생지원 프로그램'으로 7조7000억원을 투입한다.

예를 들어 농업인 관련 대출의 우대금리를 최대 0.30%포인트까지 적용하고, 저신용·다중채무자가 개인 신용대출을 연장할 경우 일정 수준을 초과하는 이자를 원금 상환에 자동적으로 쓰는 '대출 원금 감면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이와 함께 '청년·서민 취약계층 프로그램'도 유지한다.

지난달부터 운영 중인 이 프로그램은 청년 전·월세 상품 우대금리를 최대 0.6%포인트, 새희망홀씨대출 등 서민 금융상품 우대금리를 최대 0.50%포인트 올려 이자 부담을 낮추는 것이다.


나머지 약 19조원은 정부 주도로 추진되는 새출발기금, 저금리 대환(갈아타기) 프로그램, 코로나19 관련 여신 장기 할부 상환 전환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NH농협금융은 금융 지원 혜택을 받는 인원이 NH상생지원 프로그램 11만1000명, 정부 민생안정대책·코로나19 금융 지원 36만9000명 등 48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전 세계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으로 고통받는 농업인, 청년,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문일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