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연합 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예비군 동원령으로 소집된 러시아 군인들의 신변 안전을 적극적으로 보장하겠다면서 항복을 촉구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심야 연설에서 러시아어로 "항복한 러시아군에게 3가지를 보장하겠다"며 "먼저 국제조약을 준수하며 포로를 문명화된 방식으로 대우할 것"이라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두 번째로 "어떤 상황에서 항복했는지, 자발적 투항이었는지 러시아 측에서 절대 알 수 없도록 하겠다"고 했고, 마지막으로 "항복한 러시아군이 포로 교환을 통해 러시아 돌아가고 싶지 않을 경우 그 방법도 찾아보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선포한 예비군 동원령에 대해 '무덤으로 가는 동원령'이라고 불리고 있다며, "러시아 지휘관들은 러시아인들의 목숨에 대해서는 신경도 쓰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군의 무기에 죽기보다 우리 군에 붙잡히는 것이 낫다"며 "삶이 끝장날지 아닐지 지금 결정되는 중요한 순간이 다가왔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