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폐업한 소상공인 중 78.8%가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매출 하락을 원인으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5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폐업한 소상공인 중 78.8%가 매출 하락을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특히 이중 60%가 매출 하락의 원인으로 코로나19를 꼽았습니다.

임대료나 인건비 등 고정비용 부담을 폐업 이유를 선택한 이들은 8.8%, 자금 부족을 꼽은 응답자는 8.5%로 나타났습니다.


폐업에 드는 비용은 평균 557만 원이며, 폐업까지 소요되는 기간은 평균 7.2개월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재창업 지원제도를 활용한 소상공인은 39.2%에 불과했고, 취업 관련 정부지원을 활용한 비율은 42.3%였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폐업기간 단축·폐업비용 감소와 재창업·재취업 등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 손효정 기자 / son.hyojeong@mktv.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