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고형 할인마트의 대표주자인 코스트코가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전망치를 웃도는 분기 실적을 냈다.

물가 상승기에 물건을 대량으로 싸게 사려는 수요는 오히려 커진다는 해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4분기 코스트코 홀세일은 작년 분기 대비 15%증가한 720억9000만달러(약101조5000억원)매출을 기록해 애널리스트 전망치(720억4000만달러)를 상회했다.

품목 중에서는 신선식품과 간식류, 연료 등이 매출을 견인했다.


지난달 유통업체 타켓의 지난 분기 매출 성장률이 예상치를 밑도는 2.6%에 그친 것과 대조된다.

타켓은 당시 물가상승 때문에 소비자들이 치약 등 비필수품목에 대한 지출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로이터는 "모든 품목 가격이 상승해 저소득 소비자는 지출을 줄이고 있는 반면, (유료회원이 될 여유가 있는) 부유한 미국인들은 계속 강력하게 지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매출은 늘었지만 향후 전망은 밝지 않다.

4분기 말 기준 코스트코 총 재고는 전년대비 26%증가했다.

매출총이익도 1년 전 10.92%에서 10.18%로 감소했다.


코스트코 주가는 이날 장외 거래에서 2.8%하락했다.

리처드 갈란티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컨퍼런스 콜에서 "작년 과잉 재고를 이번 시즌에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인건비와 운임이 오르고 있다고 언급한 점이 영향을 미쳤다.


유료회원 회비 인상도 예고됐다.

갈란치 CFO는 "회비 인상에 대한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없지만, 시점의 문제일 뿐 (인상은 불가피하다)"이라고 말했다.

유료회원 대상 창고형 할인마트인 코스트코는 5~6년마다 회비를 인상한다.

직전에는 2017년 6월에 인상됐다.


[이유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