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내일 서울서 대규모 집회…경찰 "대중교통 이용 부탁"

서울경찰청/ 연합뉴스
서울경찰청이 내일(24일) 9천 명 이상이 참가하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집회·행진 여파로 도심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고 오늘(23일)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는 11월 12일 예정된 총궐기 전국노동자대회를 앞두고 예비 행사인 전국 동시 결의대회를 내일 진핼할 예정입니다.

내일 오전 세종대로(태평∼숭례문)와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 등에 집회를 위한 무대가 설치되고, 오후에는 숭례문로터리에서 광화문로터리, 안국로터리를 오가는 행진이 예정돼 극심한 정체가 예상됩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되도록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하게 차량을 운행할 경우 정체 구간을 우회하고 교통경찰의 수신호에 잘 따라달라"고 설명했습니다.

[ 김주리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