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의장을 제치고 세계 2위 부자가 된 가우탐 아다니 아다니그룹 회장. [AFP연합뉴스]
인도 인프라 재벌 가우탐 아다니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를 제치고 세계 2위 부자가 됐다.

두 사람의 재산 차이는 264억원이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아다니의 재산은 이날 기준 1469억 달러(약 204조2000억원)로 베이조스 의장보다 1900만 달러(약 264억원) 많다.

1위는 2639억 달러(366조8000억원)의 재산을 가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였다.


아다니 회장의 재산이 급증한 것은 최근 그룹사 주가가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2020년 6월 이후 일부 그룹사의 주가는 1000% 이상 급등했다.

올들어서는 특히 그룹 주력사인 아다니 엔터프라이즈의 주가가 115%나 뛰었다.

블룸버그는 아다니 그룹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주력하는 인프라와 재생 에너지 사업에 강점을 보이면서 투자자들의 낙관론이 주가에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아다니는 대학 중퇴 후 1980년대 초 다이아몬드 거래 사업을 시작으로 1988년 아다니 그룹을 세워 항만, 공항 등 인프라 사업과 석탄, 가스 자원 개발, 유통, 전력 사업을 벌여왔다.


베이조스 의장의 재산이 쪼그라든 것도 아다니에게 역전 당한 원인이다.

올들어 대규모 기술주 매도 여파로 아마존 주가가 25% 넘게 떨어지면서 베이조스 의장의 재산은 450억 달러(약 62조5000억원) 이상 줄었다.


[신찬옥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