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 투자자 배리 스턴리히트 스타우드 캐피털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 멈추지 않으면 미국 경제는 심각한 침체 위기에 놓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15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스턴리히트 CEO는 "경제가 급제동하고 있다"며 "연준이 이를 유지한다면 심각한 경기 침체를 겪을 것이고 사람들은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 들어 연준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네 차례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다음 주 20∼2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예상한다.


스턴리히트 CEO는 경제에 대한 소비자와 CEO들의 신뢰도가 비참한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공급망 문제가 해결되면서 재고가 창고에 쌓이고 있고 이는 큰 폭의 가격 할인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스턴리히트 CEO는 "그들(연준)이 보고 있는 소비자물가지수 데이터는 오래된 데이터"라며 "그들이 할 일은 월마트 CEO 더그 맥밀런과 부동산 관계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아파트 임대료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물어보는 것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금리 인상이 계속되면 주택시장에 대규모 붕괴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심각한 경기 침체가 닥칠 시기를 묻는 말에 스턴리히트 CEO는 "4분기라고 생각한다.

지금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디에서나 균열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