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로고 [로이터 =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정부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아마존을 상대로 반독점 소송을 제기했다.

아마존이 자사 플랫폼 판매자가 경쟁 사이트에 제품을 더 싼값에 판매하는 것을 금지해 시장의 경쟁을 차단했다는 이유에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롭 본타 캘리포니아주 법무부 장관은 "아마존은 판매자들이 경쟁사의 온라인 사이트에서 더 낮은 가격으로 제품을 판매하는 것을 막았다"며 아마존이 독점금지법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고소장에서 캘리포니아주는 아마존이 판매자들과 계약을 맺으면서 월마트, 타깃과 같은 경쟁 사이트에서 더 싼 가격에 제품을 판매할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조항을 넣었다고 주장했다.

주정부는 이러한 가격 규정을 지키지 않는 판매자들이 아마존 검색 결과에서 불리하게 밀려나거나 아마존에서 제품 판매가 중단될 위기에 몰렸다고 전했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