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지난달 잭슨홀 미팅에서 연설한 이후 일주일 만에 전 세계 시가총액이 약 5조달러(약 6813조원) 감소했다고 4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이달 2일 기준 세계 주식 시가총액은 잭슨홀 미팅 하루 전인 지난달 25일(현지시간)보다 4조9000억달러(약 6679조원) 감소한 95조6000억달러(약 13경303조원)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미국 시총이 3조달러(약 4100조원) 감소해 42조7000억달러로 줄어들었고, 유럽 시총은 5000억달러(약 681조원) 감소한 13조8000억달러가 됐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달 26일 미국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린 연례 경제정책 심포지엄에서 물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또 한 번 이례적으로 큰 폭의 금리 인상이 적절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단 한 번의 월간(물가지표) 개선만으로 물가 상승률이 내려갔다고 확신하기에는 한참 모자라다.

멈추거나 쉬어갈 지점이 아니다"며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예년보다 이례적으로 짧은 '8분 연설'에 긴축을 지속한다는 강력한 뜻이 담겨 시장 분위기가 급격히 바뀌었다고 신문은 평가했다.


일반적으로 미국 경제가 호전됐다는 지표가 나오면 주가가 상승하나, 최근에는 이런 지표가 나오면 오히려 중앙은행이 계속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돼 투자자들이 주식을 대거 매도하기 때문이다.


한편 경기 변동을 우려한 투자자들이 안전 자산인 달러를 매입하면서 주요국 통화 가치가 떨어지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전 세계 주요 은행의 긴축 기조와는 반대로 통화 완화정책을 고수하는 일본의 하락률이 특히 크다.

달러·엔 환율은 3일 기준 달러당 140.21엔까지 올랐고, 엔화가치는 1998년 8월 이후 2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4일 블룸버그가 올해 주요 통화 31개의 달러화 대비 등락률을 분석한 결과 선진국 통화 중에는 일본 엔화(-17.92%)의 등락률이 가장 컸다.

스웨덴 크로나화(-16.04%), 영국 파운드화(-14.95%), 한국 원화(-12.75%)가 뒤를 이었다.


반대로 석유 등 원자재를 보유한 나라들은 화폐가치가 상승했다.


올 2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 제재를 받아 가치가 급락했던 러시아의 루블화는 원유 수출 덕분에 달러화 대비 23.23% 올랐다.

브라질 헤알화(7.85%), 페루 솔화(3.10%) 등도 달러화 대비 가치가 올라갔다.


[이유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