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양 산업부 장관 "바이오헬스·이차전지 등 산업에 주력할 것"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오늘(16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권이 바이오·헬스와 이차전지 등 유망신산업이 수출의 주요 동력으로 성장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 충북 청주 소재 오송생명과학단지를 방문해 대웅제약을 비롯한 입주기업들과 '유망산업 수출기업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정부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첨단 주력 산업의 초격차 경쟁력을 유짛는 한편 프리미엄 소비재, 친환경산업, 유망 신산업 등이 제2의 반도체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우리 경제가 내실있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반도체 등 기존 주력 수출 품목 외에 바이오·헬스, 화장품, 이차전지 등 신산업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의 이번 방문은 지난달 말부터 이어진 수출 현장 점검의 연장선으로, 산업부는 수출기업의 현장 목소리를 적극 검토해 이달 말 무역수지 개선을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 민수정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