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그룹 회장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미국의 세포배양 연어 생산 기업을 소개해 투자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최 회장은 지난 14일 저녁 인스타그램 계정에 "지난달 미국 출장 중에 예일대 심혈관내과 전문의인 아리예 엘펜베인과 저스틴 콜벡이 샌프란시스코에 공동창업한 '와일드타입'을 방문해 세포배양 연어로 만든 롤 등을 시식했다"는 글을 올렸다.


최 회장은 "이것은 세포배양으로 만들어낸 연어살"이라며 "물고기의 생명을 뺏지 않고도 지속 가능하고 맛과 영양이 같은 생선을 먹을 수 있다면 인간의 삶과 지구 환경은 어떻게 달라질까"라고 말했다.

이어 "세포배양 어류에는 자연산과 양식 어류에 들어 있는 메틸수은이나 항생제 등 건강에 치명적인 이슈도 없을뿐더러 오메가3, 단백질, 비타민과 칼슘 등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소가 풍부하게 들어 있다"고 소개했다.

최 회장은 또 "어획 및 양식, 운송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혼획으로 멸종 위기에 놓인 바다 생태계를 보호할 수 있다"고 적었다.

최 회장이 이 업체를 방문한 시기는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영상 면담을 하고 미국에 220억달러(약 29조원)를 신규 투자하겠다고 밝힌 때와 겹친다.

바쁜 미국 출장 여정 중 최 회장이 직접 업체를 방문해 음식을 시식한 점이나 최 회장이 평소 대체음식에 관심을 기울여왔던 점 등으로 미뤄보면 SK가 이 업체에 투자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SK그룹 지주사이자 투자전문회사인 SK(주)는 핵심 기술을 보유한 대체식품 기업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우제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