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성장 동력인 인공지능(AI)와 소프트웨어(SW)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과 국내에 로봇 AI 연구소와 글로벌 SW센터를 각각 설립합니다.

우선 현대차그룹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케임브리지에 로봇 AI 연구소를 설립합니다.

이를 위해 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3개사는 연구소에 총 4억2천400만 달러(약 5천516억 원)를 출자한다고 오늘(12일) 공시했습니다.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인수한 로봇 전문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도 연구소 소수 지분에 투자합니다.

로봇 AI 연구소의 법인명으로는 '보스턴 다이내믹스 AI 인스티튜트(Boston Dynamics AI Institute)'가 검토되고 있습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창업자이자 전 회장인 마크 레이버트가 연구소의 최고경영자(CEO) 겸 연구소장을 맡을 예정입니다.

로봇 AI 연구소는 차세대 로봇의 근간 기술 확보를 먼저 추진하고, 로봇 기술의 범용성을 개선할 수 있는 AI 모델도 개발할 방침입니다.

국내에서는 소프트웨어 역량 개발을 주도할 글로벌 SW 센터를 설립하기로 했습니다.

SDV(소프트웨어 기반 차량) 개발 체계로의 조기 전환 등을 목표로 합니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SW 센터 구축의 일환으로 스타트업 포티투닷(42dot)도 인수하기로 했습니다.

포티투닷은 자율주행 소프트웨어와 모빌리티 플랫폼을 개발해 온 스타트업으로 향후 글로벌 SW 센터의 구심점 역할을 할 전망입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투자로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사업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민수정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