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계, 퍼블리싱 사업 강화 잰걸음…크래프톤은 인재 뽑고 웹젠은 신작 퍼블리싱 계약 맺고

【 앵커멘트 】
게임업계가 게임 운영을 담당하는 '퍼블리싱' 사업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운영하는 게임의 수를 늘려 몸집을 불리려는 건데요.
고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크래프톤이 퍼블리싱 직군에서 두 자릿수 규모의 채용을 열었습니다.

이 조직은 전략 수립과 마케팅 등 게임 운영 전반을 담당하는 부서입니다.

따로 대규모 채용이 열린 것은 처음으로, 퍼블리싱 조직을 대폭 확대하는 차원입니다.

▶ 인터뷰(☎) : 임우열 / 크래프톤 퍼블리싱 그룹장
- "올해 라인업 이후에도 다양한 게임 라인업을 준비하고 있어요. 게임 제작과 함께 게임 마케팅과 운영을 하는 곳이 퍼블리싱 조직인데요, 다양한 라인업이 확보됨에 따라 같이 준비하기 위해…."

다른 게임사들도 퍼블리싱 사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웹젠은 최근 중국 게임사 크리문스와 모바일 신작 게임의 퍼블리싱 계약을 맺었습니다.

중소 게임사에서 개발한 게임을 웹젠이 대신 운영하는 방식입니다.

이밖에도 웹젠은 3개의 퍼블리싱 계약을 추가로 준비하며 게임 라인업 확대를 꾀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양훈 / 웹젠 홍보팀 실장
- "개발에 소요되는 비용을 줄일 수 있고, 퍼블리싱으로 다양한 게임이나 IP를 확보하는 다각화를 이룰 수 있기 때문에 퍼블리싱에 집중…."

게임사들이 퍼블리싱 사업을 확대하는 건 운영하는 게임 수 확대와 연관돼 있습니다.

게임을 실제로 서비스하는 운영 사업에 집중해 외연을 확장하려는 겁니다.

퍼블리싱 사업을 키우고 있는 게임사들이 어떤 신작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매일경제TV 고진경입니다. [ jkko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