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의 '카스 프레시'가 올해 상반기 국내 가정용 맥주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비맥주와 시장조사업체 닐슨 코리아는 상반기 가정용 맥주 시장에서 카스의 점유율이 41.1%로 가장 높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1%포인트(p) 상승한 수치입니다.

카스 프레시와 더불어 오비맥주의 '카스 라이트', '버드와이저', '호가든' 등 4개 브랜드도 가정용 맥주 시장 판매량 상위 10위 안에 들었습니다.

이에 오비맥주는 전체 가정용 맥주 제품을 합한 제조사별 순위에서 52.6%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습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진정세를 보이던 코로나19가 다시 확산 국면으로 돌아서면서 가정 시장의 중요성은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도 오비맥주는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혁신을 통해 업계를 이끌면서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김주리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