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가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출시 직후인 오늘(4일) 주가가 급락하고 있습니다.

이날 오전 9시 23분 기준 코스닥시장에서 위메이드는 전 거래일 대비 4천100원(-6.94%) 떨어진 5만5천 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달 23일 선보인 신작 게임 '미르M: 뱅가드 앤 배가본드'에 대한 이용자 평가가 좋지 않은 점이 주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미르M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시리즈와 게임 구조가 유사하고, 유료 결제를 유도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1일 위메이드는 가상화폐로 게임 아이템이나 대체불가토큰(NFT)을 거래할 수 있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 플레이'를 출시했으나 주가 상승에는 도움이 되지 못했습니다.

위메이드의 주가가 급락한 데 따라 자회사인 위메이드맥스(-7.51%), 위메이드플레이(-1.31%)도 동반 하락하고 있습니다.

[ 박소민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