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거래소 '루나 수수료' 내놓는다…코빗, 피해구제 재원으로 활용

가상화폐 거래소 코빗이 최근 99.99% 폭락한 코인 '루나'를 상장폐지하고 지난 10일 이후 루나 거래로 발생한 수수료 전액은 피해 구제를 위한 재원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여당이 연이어 가상화폐 거래소의 투자자 보호 조치 미비를 질타하는 가운데 나온 조치다.


25일 코빗은 루나의 거래 지원을 다음달 3일 오후 2시에 종료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코빗 이용자는 오는 31일 오후 2시까지 루나를 입금할 수 있다.

출금은 8월 31일 오후 2시까지 가능하다.


코빗은 "루나 가격이 폭락했을 당시인 지난 10일 입출금을 중단하고 관련 보고서를 냈으며, 상장폐지 여부를 계속 논의해왔다"고 설명했다.


또 코빗은 루나를 투자유의종목으로 지정한 10일 이후 발생한 수수료 수익 약 1000만원을 가상화폐 투자자 피해 구제를 위한 재원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이는 최근 정치권이 루나 사태에서 코인 거래소에 책임을 요구하는 가운데 나온 조치다.

전날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디지털자산기본법 제정과 코인마켓 투자자 보호 대책 긴급 점검' 당정간담회에서 코빗과 코인원 등이 여전히 루나 거래를 지원하는 것에 문제를 제기했다.


코빗 관계자는 "상장폐지 결정을 이번주에 발표하려 했는데, 어제 의원들 질의도 있고 해서 바로 발표했다"고 말했다.


다른 거래소들도 투자자 피해 구제를 위한 방안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1위 코인 거래소 업비트는 상장폐지 전까지 루나 거래수수료를 면제하는 방안을 고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업비트가 코빗과 비슷한 방식의 수수료 재원 활용 등 구제 방안을 내놓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업비트는 곧 루나 소지자들에게 주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새로운 루나코인에 대해서도 분배를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최근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