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발전협회가 정부의 전력시장 긴급정산 상한가격 제도 신설 행정예고에 대해 공식 반대 입장을 냈습니다.

민간발전협회 관계자는 "오늘(25일) SK E&S, 포스코에너지 등 회원사들이 모여 대응을 논의했다"며 "정부의 움직임은 재산권 침해 행위로 행정소송 등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SMP(한국전력이 민간발전사에서 전기를 살 때 정산기준이 되는 계통한계가격)에 상한가격을 둘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이는 SMP의 급격한 상승에 따른 한국전력의 손실 증가를 막기 위해 추진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현재와 같은 전 세계적인 에너지 위기 상황에서는 공기업 뿐만 아니라, 민간기업도 고통을 분담해야는 입장입니다.

[안병욱 기자 obo@mbn.co.kr]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