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소사역 인근 분양 잇따라…1호선·서해선 등 교통망 강점 부각

소사역 한라비발디 프레스티지 투시도 (한라 제공)
경기도 부천시에 위치한 수도권 지하철 1호선 소사역 인근에서 아파트 분양이 잇따르고 있다.

그동안 서울 접근성이 양호하지만 주거환경이 낙후돼 선호도가 낮았던 지역이다.

그러나 서해선 복선전철, GTX-B노선 등 교통망 개발 사업이 예정되면서 건설업계에서 속속 주택 공급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부천 소사역에는 지하철 1호선과 서해선 전철망이 지나, 서울 주요 지역과 인천 각지, 시흥, 안산 등으로 이동이 수월하다.

이와 함께 서해선 전철망은 김포공항을 거쳐 일산 권역을 연결하는 소사~대곡 노선 연장 개통을 앞두고 있다.

또한 GTX-B(송도~마석) 건설이 진행되고 있다.


집값도 오름세다.

KB부동산에 따르면 부천은 지난해 한 해 동안 29.4%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소사역 인근 ‘부천소사역대우푸르지오’ 84㎡(16층)는 지난해 초만 해도 7억원초반대에 거래되다, 연말 9억5000만원에 신고가를 경신했다.


이에 건설사들은 속속 소사역 인근 주택 공급에 나서고 있다.


한라는 부천시 소사본동에 ‘소사역 한라 비발디 프레스티지’를 분양한다.

36층짜리 2개동에 전용면적 기준 ▲60㎡A 38세대 ▲60㎡B 26세대 ▲78㎡ 102세대 등 총 166세대 규모다.

지하철 1호선 소사역 5번 출구와는 맞닿아 있어, 30분대로 서울역, 여의도를 비롯 광화문까지 출퇴근이 가능하다.

이미 개통된 서해선 소사~원시 구간을 이용하면 시흥·안산 등 서해 남부 지역을 오갈 수 있다.


현대건설은 역시 부천시 소사본동에 ‘프라힐스 소사역 더프라임’을 6월 중 분양한다.

지하 5층~지상 29층 2개동으로, 전용면적 71㎡, 74㎡ 총 5개 타입이다.

아파트 160세대와 오피스텔, 근린생활시설을 공급한다.


소사역 인근 부동산중개업체 관계자는 “부천시는 광역철도망 개통으로 서울은 물론 수도권의 주요 도시 접근성이 크게 향상되면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젊은 층으로부터 신주거지로 부상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윤은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