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사업부 쪼갰는데 칭찬받는 KT…현물출자가 ‘신의 한 수’?

KT가 클라우드·인터넷데이터센터(IDC)사업을 떼어내 별도 법인 'KT클라우드'를 새로 설립한다.

(KT 제공)

KT가 클라우드·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을 떼어내 별도 법인 ‘KT클라우드’를 새로 설립한다.

물적분할이 아닌 현물출자 방식을 택해 눈길을 끈다.


KT는 최근 클라우드와 IDC 사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KT클라우드’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클라우드·IDC 사업 부문을 현물출자 방식으로 분리해 오는 4월 1일 KT클라우드를 신설한다.

이를 위해 KT는 감정가 기준 1조6000억원 규모의 현물 자산과 현금 1500억원을 출자할 계획을 공시했다.


KT 클라우드·IDC 사업부는 KT에서 알짜로 손꼽힌다.

매출 규모는 4500억원대로 KT 전체 매출(약 24조원)과 비교하면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상대적으로 성장이 정체된 유·무선통신 사업과 달리 수요가 급증하면서 지난해 매출 성장률이 16%에 달한다.

IDC 사업 분야에서는 국내 1위다.

디지털 전환(DX)을 하려는 기업, 공공기관 등이 서비스를 찾는다.


이번 분할을 놓고 증권가에서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린다.

우선 잘나가는 신규 사업을 분리해 별도 법인으로 만들면 그만큼 활동 여력이 커진다.

신규 사업이나 제휴·투자에 배정할 사내 예산 등을 두고 후순위로 밀릴 일이 없어진다.

KT 내부에서는 5G, 금융, 콘텐츠 등 덩치 큰 사업과 예산을 두고 경쟁해야 하는데 그럴 일이 없어진다는 것이다.

유·무선통신 등 기존 주력 사업에 가려져 있던 성장성이 재평가받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KT는 각종 논란을 피하기 위해 물적분할이 아닌 현물출자 방식을 택했다.

새 법인인 KT클라우드가 신주 1771만2048주를 발행하고, KT가 현금 대신 부동산이나 채권 등 현물 자산을 목적물로 주식 대가를 치르는 방식이다.

앞서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분사해 LG에너지솔루션을 상장했다.

물적분할 후 기존 주주들은 LG에너지솔루션의 주식을 하나도 받지 못한 가운데 모회사인 LG화학 주가가 하락하자 불만이 고조됐다.


일부 세제 적용 등을 제외하면 물적분할과 차이가 크지 않다는 지적을 의식해 다양한 주주 가치 제고 방안도 제시했다.

KT는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자회사 주식을 현물배당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는 정관 개정을 추진한다.

또 기업 분할 관련 제도 개선이 법제화되면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류지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