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재단중앙회는 오늘(24일)부터 6개 시중은행과 2개 지방은행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희망플러스 특례보증'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특례보증 지원대상은 지난해 12월 27일 이후 소상공인 방역지원금을 받은 업체 중 나이스평가정보 기준 신용점수 745점∼919점인 중신용 소기업·소상공인입니다.
이번 특례보증은 총 38만개사에 3조8천억원 규모로 공급될 예정입니다.
대출은 신청 기업당 운전자금 1천만원 한도에서 가능하며, 금리는 최초 1년간 1% 이내, 2~5년차는 협약금리(CD금리 +1.7%포인트 이내)가 적용됩니다.

[ 김용갑 기자 / gap@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