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앤이 상장 첫 날인 오늘(20일) 상한가를 기록했습니다.

이날 오후 12시 30분 기준 코스닥시장에서 오토앤은 시초가 8천800원 대비 2천600원(29.55%) 상승한 1만1천400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공모가(5천300원) 대비 115%상승했습니다.

오토앤은 공모주 청약에서 4조5700억 원의 증거금과 2395.6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는 희망범위 4천200~4천800원을 10% 초과한 5천300원으로 결정됐습니다.

한편, 오토앤은 현대차그룹의 사내벤처로 지난 2008년 설립한 뒤 2012년 분사된 기업입니다.

자동차 소모품 구입, 점검, 세차 등 구매 이후 차량 관리 수요에 따라 만들어진 시장인 ‘애프터마켓’에 유통망을 구축하면서 규모가 커졌으며, 오토앤 제품뿐만 아니라 다른 사업자들의 제품도 자체 온라인 쇼핑몰과 주요 이커머스 기업의 플랫폼을 통해 판매하고 있습니다.

[ 임정화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