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산본동 래미안 하이어스 단지 모습 [사진 = 다음 로드뷰]
지난해 경기도에서 15억원 초과 아파트 매매 거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2019년 12·16대책을 통해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내 시가 15억원 초과 아파트의 주택담보대출을 금지했다.

하지만, 이를 비웃듯 현금 부자들이 유망 주택 매입에 적극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 내 15억원 초과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1465건으로, 2017년(56건) 대비 2516.1% 급증했다.


증가한 것은 거래량뿐만이 아니다.

경기도 내 15억원 초과 아파트도 크게 늘었다.

2017년 15억원 아파트 단지는 13곳에 불가했지만, 지난해 201곳으로 1446.2%나 증가했다.

지난해 경기도에서 처음으로 경기도 아파트 실거래가격이 15억원을 넘긴 시는 4곳(군포시·남양주시·부천시·의왕시)로 집계됐다.


2017~2021년 경기도 내 15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량 [자료 = 국토부]
일례로 경기 군포시 산본동 '래미안 하이어스' 전용 178㎡는 작년 8월 15억 7000만원에 거래돼 군포시에서 처음으로 15억원을 돌파했다.

남양주시 와부읍 '덕소 두산위브' 전용적 188㎡도 작년 8월 18억 5000만원에 손바뀜돼 남양주시에서 처음으로 15억을 넘겼다.

부천시에서는 중동 '위브더스테이트' 전용 183㎡가 작년 5월 16억2000만원에 매매계약이 체결됐으며, 의왕시 내손동 '인덕원 센트럴 자이 2단지' 전용 169㎡가 작년 1월 15억6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일각에서는 대출 규제와 금리인상으로 중저가와 고가 아파트의 가격 격차가 더욱 벌어질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중저가 아파트의 실수요층은 대출 규제에 발이 묶였지만, 15억원 초과 아파트는 자체 자금조달이 가능한 수요층 위주로 거래되기 때문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정부의 잇따른 규제에 똘똘한 한채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는 데다 15억원 초과 고가아파트는 2019년부터 대출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앞으로 금리 인상이 이어지더라도 영향이 적기 때문에 중저가와 고가아파트의 가격 양극화는 더 심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