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경기도 남양주 산수음료, 물 고갈 사태 입막음 정황 드러나…경기도 "사실 확인되면 허가 취소할 것"

【 앵커멘트 】
매일경제TV는 경기 남양주시 소재 산수음료로 인한 지하수 고갈 문제를 보도해드렸는데요.
최근 경기도가 현장 실사를 통해 보도 내용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지하수 관정 허가를 취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화철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 기자 】
축령산 자락 도유림 두 곳 등 총 6개의 관정을 설치해 지하수를 끌어다 쓰고 있는 산수음료.

이 회사는 생수 생산을 시작한 1995년 이후 현재까지도 주민들과 마찰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주민들의 생계터전인 농지는 물론, 식수원인 지하수까지 고갈되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지하수 고갈로 평생 이어오던 과수 농사까지 포기한 주민도 있었습니다.

이처럼 주민 반발이 지속되자, 산수음료는 인근 마을 두 곳에 마을발전기금 명목으로 지원금을 나눠주고, 일부 과수원 피해 주민에게는 보상금으로 입막음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경기도가 지하수 취수 허가 사항에 '마을 주민 피해 방지'라는 조건부 내용이 담겨있어 이를 막을 방법을 찾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산수음료 행태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이달 초 매일경제TV 보도가 나간 이후, 산수음료 직원이 마을 주민들을 찾아가 "해당 피해 사실을 외부에 알리지 말아달라"고 종용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 인터뷰(☎) : A씨 / 수동면 주민
- "저도 말하고 싶지만 사실상 이해관계가 되는 문제가 되기 때문에 말을 함부로 하기도 어렵고…, 산수음료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사람도 많지만 (사실을 얘기하긴)입장이 난처하다."

일부 주민은 그동안 산수음료와 이해관계에 얽혀 목소리를 내지 못했지만 피해가 점점 심각해지자, 사실을 털어놓기 시작했습니다.

▶ 인터뷰(☎) : B씨 / 수동면 주민
- "지하수가 고갈이 됐다고 난리를 치니까 옛날에 판 물들이 다 고갈이 되니까 우리 육신에 피가 마르는 것과 같이 땅에서도 물이…, 자원이 마르면 보이지 않게 사람 피 마르는 것과 똑같은거 아니냐. 항상 산수음료 때문에 말이 많고 그랬어요."

경기도는 조건부 허가이기 때문에 주민 피해 사실이 확인될 경우 관정 허가를 취소할 방침입니다.

▶ 인터뷰(☎) : 경기도청 / 관정 허가 담당자
- "협약서를 열어보니까 마을하고 예전에 이런거(물 관련) 때문에 많이 싸웠나보더라구요. 기업같은 경우는 조건부니까 저희도 민감한 부분이죠. 지역 주민들 불편한 상황이 생기면 안되기 때문에 만약에 그게 안되면 저희는 허가를 취소하겠다. 조건부로 허가가 나간겁니다."

취재진은 산수음료 측에 공문을 보내 답변을 기다렸지만, 온갖 핑계를 대며 아직까지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지하수 고갈 문제 외에도 구거 복개 허가와 관련된 문제점도 드러났습니다.

매일경제TV는 복개 허가를 받지 않은 일부 공유수면 불법사용과 국유지 통행 방해에 대해서도 취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매일경제TV 최화철입니다.[mkchc@mk.co.kr]

영상 : 최연훈 기자[mkcyh@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