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문 대통령·바이든, 첫 한미정상회담 추진…'4월 성사' 가능성
기사입력 2021-04-02 16:5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문 대통령,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6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전에 첫 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러 여권 고위인사들은 오늘(2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G7 정상회의 전에 첫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한미 당국이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이 오는 6월 11∼13일 영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서 첫 대면 만남을 할 것이라는 당초 관측과 다른 것입니다.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문 대통령이 미국을 찾는 방식에 무게가 실립니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월 4일 첫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정상회담을 하자는 데 공감했습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대면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후 한미 양국은 청와대와 백악관, 외교부와 국무부 소통 채널을 통해 정상회담 시기 등을 조율해 왔고, 6월 G7 정상회의 전에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는 데 비중을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달 한국을 방한했을 때도 이 문제가 다뤄졌다는 후문입니다.

특히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 차 현재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좌관과 별도로 만나는 것으로 알려져 관련 논의가 진전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 여권 관계자는 "서훈 실장이 미국 방문을 마치고 돌아오면 한미 정상회담의 윤곽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16일 미국을 찾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기로 한 점도 한미 정상의 4월 회담 관측에 힘을 싣는 요인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한미일 협력을 강조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미일 정상회담 스케줄 확정이 한미 정상회담 일정 조율에 있어서도 촉매제가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메시지에서 "확인해 줄 사항이 없다"면서도 "한미 양국은 정상회담 개최 방안을 계속 긴밀히 협의해 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미국이 대북정책을 검토 중이고, 오는 22∼23일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문 대통령을 포함한 40개국 정상이 참여하는 화상 기후정상회의가 열리는 등 각종 외교일정을 감안할 때 5월에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있습니다.

첫 정상회담 성사 시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20일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과 무엇보다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대북정책 마련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에 대응하기 위한 동맹과의 연대·협력을 강조하는 만큼 이 문제도 거론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밖에도 한미동맹 발전 방향, 한일관계 개선 방안, 기후 문제를 비롯한 글로벌 현안에 대한 의견 교환도 예상됩니다.

[ 이태준 인턴기자 / taejun9503@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