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65세 이상 시니어 고객 주 소비 시간 2049보다 2시간 짧다
기사입력 2021-02-24 18: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65세 이상 시니어 고객들의 하루 중 주 소비 시간이 2049세대 보다 2시간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KB국민카드 데이터전략본부 데이터마케팅부는 시니어 고객들의 소비 트렌드 등을 담은 트렌드 리포트를 발간했다고 24일 밝혔다.

분석 결과 65세 이상 시니어 고객들의 하루 중 소비는 78.3%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 이전에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049세대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 전까지 하루 소비의 74.9%가 발생해 시니어 고객 보다 주 소비 시간대가 2시간 길었다.

시간대를 확장하면 시니어 고객은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 이전에 하루 소비의 87.1%가 집중됐지만 같은 시간대 2049세대는 68.5%를 기록해 18.6%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만 20세 이상 자사 고객들의 매일 오전 7시부터 새벽 2시 이전까지 시간대별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이용 내역 24억4304만여 건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시니어 고객의 의료 업종 소비 비중은 2049세대 대비 4배 이상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령대별 소비 업종을 살펴보면 모든 연령대에서 소매·외식·이동 관련 업종 소비가 많았다.

65세 이상 시니어 고객은 2049세대와 비교해 의료와 식료품 관련 소비 비중이 높았다.

65세 이상 고객의 의료 업종과 농수축산물점과 식료품 업종의 소비는 각각 15.6%와 7.2%를 나타냈다.

이는 2049세대의 3.6%와 1.7% 대비 4배 이상 많은 수치다.


시니어 고객들은 등산, 골프 등 운동과 병원 업종 소비 비중 2049세대 대비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운동 관련 업종 중 등산, 골프 관련 업종에서 소비 이력이 있는 65세 이상 시니어 고객은 각각 27.3%, 30.6%로 2049세대의 7.0%, 17.8% 대비 등산은 3.9배, 골프는 1.7배 높았다.

KB국민카드는 시니어 고객의 운동 관련 소비 이력이 2049세대 대비 높은 것은 65세 이상 고객들이 운동에 필요한 여가 시간 활용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시니어 고객들의 월평균 카드 이용금액에 따라 운동 관련 업종의 이용 형태를 살펴보면 카드 이용금액이 클수록 골프 이용자 비중은 커졌다.

시니어 고객 중 '하이' 고객(55.1%)이 '노멀' 고객(25.1%) 대비 2배 이상 높았다.

KB국민카드는 월평균 카드 이용금액이 100만원 미만이면 '노멀', 200만원 이상인 '하이' 고객으로 분류했다.

시니어 고객들의 성형외과와 피부과를 제외한 의료 업종 소비 규모를 살펴보면 65세 이상 고객들은 약국 소비 비중이 23.5%로 가장 높았고 이어 일반종합병원(18.7%), 치과(16.5%), 일반의원(13.0%) 순으로 나타났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시니어 고객층은 부양의 대상이 아닌 우리 경제의 소비 주도 계층의 한 축이며, 향후 인구 고령화 추세에 따라 소비 규모도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업은 세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시니어 고객별 자산 규모와 여가 시간, 소비 패턴, 라이프 스타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맞춤형 대응 전략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한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