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전자·네이버·세종텔레콤, 이통3사 전유물 '5G 특화망' 구축한다…5G+전략위원회서 정책방안 확정
기사입력 2021-01-26 17: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 】
그동안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의 전유물로 여겨진 통신 사업의 장벽이 깨질 전망입니다.
네이버, 삼성전자와 같은 일반 기업도 자체적으로 5G 특화망을 구축하고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건데요.
국내 산업 전반에 큰 변곡점이 찾아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예린 기자입니다.

【 기자 】
이통3사만의 전유물로 여겨진 주파수 독점 구도가 깨지게 됩니다.

정부는 오늘(26일) '5G 특화망' 정책 방안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 인터뷰 : 홍진배 /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
- "5G 특화망 구축 주체를 이통사 외에 지역 5G 사업자로 확대해서 시장 경쟁을 촉진하고 규제 불확실성 해소…."

5G 특화망이란 건물이나 공장 등 특정 지역에서 사용하는 맞춤형 통신망입니다.

정부 조사에 따르면 특히 소프트웨어 기반 사업자나 인터넷 기업에서 5G 특화망을 자체적으로 구축하려는 수요가 강하게 나타났습니다.

이미 독일이나 일본, 영국 등 해외에서는 보쉬나 폭스바겐, 도쿄대학 등이 자체 5G 특화망을 구축하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현재 네이버는 제2사옥에 5G 특화망을 설치하고 다른 기업이나 방문객에게 이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종텔레콤도 사업장에 5G 특화망을 구축하고 자사만 사용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통사와 민간기업의 협업도 강화됩니다.

KT는 현대중공업과 5G 기반 로봇과 스마트팩토리 협력을 추진하고 있으며, SK텔레콤은 SK C&C와 5G 특화망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삼성전자도 반도체 공장 내의 5G 적용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한편 정부는 '진짜 5G'로 불리는 28㎓를 5G 특화망 대역에 우선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전국적으로 깔린 핵심 주파수 대역인 3.5㎓는 5G 특화망으로 쓸 수 없는 겁니다.

5G 기술에 정통한 한 업계 관계자는 "취지는 좋지만, 5G 특화망에서 3.5㎓의 행방은 어떻게 되는지가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주파수 28㎓는 여유 대역이 있어 우선 공급하지만, 6㎓ 이하 대역의 경우 지역 공동 활용을 통해 추후 확보해 나가겠다"라고 밝혔습니다.

매일경제TV 이예린입니다. [ yr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삼성전자 #SK텔레콤 #LG유플러스 #세종텔레콤 #파수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