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단독] 충남 국방대 진입도로 확·포장 공사 '복마전'…공무원 5명, 특정업체 선정 후 향응·접대 의혹
기사입력 2021-01-19 14:4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2015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충남도청에서 국방대 진입도로 확·포장 공사와 미끄럼방지포장 공사를 진행했는데요.
그런데 당시 공사를 맡아 진행했던 도청 공무원 5명이 향응을 받고 미끄럼방지 포장 공사 업체를 부정하게 선정했다는 의혹이 나왔습니다.
경인총국 배석원 기자의 단독 보돕니다.


【 기자 】
충남도청이 도로 확포장 공사와 미끄럼방지 포장 공사를 진행한 논산의 한 지방돕니다.

공사를 한 구간은 연산면 연산리부터 국방대학이 위치한 양촌읍 사거리까지 약 4.2㎞에 이릅니다.

2015년부터 공사를 시작해 지난해 말에야 마무리됐습니다.

▶ 스탠딩 : 배석원 / 기자
- "그런데 이곳 공사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공무원들이 특정업체를 부정하게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매일경제TV 취재진이 입수한 관련 조사 문건을 살펴보면, 도로 확 포장 공사 후 작업하는 미끄럼방지포장 공사의 최초 설계비는 1억6천만원.

그런데 당시 이 사업을 추진했던 충남도청 소속 김 모 소장이 특정업체 A를 선정하기 위해 감리단에 설계비를 9천9백만원으로 줄여 A 업체를 선정하도록 지시했고, 업체 선정은 실제로 이뤄졌습니다.

금액을 낮춰 사실상 수의계약 형태로 진행한 겁니다.

이 과정에서 관련 부서 공무원 4명도 연류돼 조사 대상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계약을 따낸 특정 업체는 퇴직공무원 A씨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해 12월 초, 국무조정실 공직복무담당관실 조사과정에서 포착됐습니다.

정확한 내용 확인을 위해 당시 충남 종합건설사업소 소장이었던 김 모씨를 만나러 도청을 찾았지만, 공로연수를 떠났고 다른 공무원 한 명도 정년퇴직했습니다.

또 다른 공무원도 자리를 옮겼습니다.

그나마 연결된 공무원은 설계비가 달라진 건 공사 중 일부 구간을 빼버렸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 인터뷰(☎) : 충남도청 / 관련부서 공무원
- "감리단에서 오르막 구간에 대해서는 미끄럼방지포장을 설치할 필요가 없다는 지침이 있어서 그대로 삭제를 하고 들어온 부분이 있어서 그만큼 삭제를 해서 들어갔었어요."

이외에도 당시 관련 공무원들이 농촌일손돕기 등을 빙자해 충남 보령의 한 하도급 업체로부터 향응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 인터뷰(☎) : 충청남도 / 감사위원회 조사과
- "그런 게 좀 제보가 돼서 그것도 조사 중에 있는 상황이거든요. 조사 중에 있다는 정도까지만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고요. "

해당 기관들은 조사 결과 혐의가 입증되면
관련자들을 수사기관 등에 넘길 예정입니다.

매일경제TV 배석원 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