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셀, 필립스모터스와 업무협약.. 전기바이크 배터리 개발 박차

유로셀-필립모터스 급속충전 전기바이크용 배터리 개발 MOU 체결

차세대 2차전지 개발업체 ㈜유로셀(대표 유성운)는 전기오토바이 전문업체인 ㈜필립스모터스와 전기오토바이용 급속충전 배터리 및 모듈 개발에 대한 업무 협약을 지난 2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유로셀이 보유한 급속충전이 가능한 UFC(Ultra Fast Charging) 배터리기술과 주)필립스모터스의 모듈 및 급속충전 시스템 기술을 접목할 계획이다.

㈜필립스모터스는 배달의 민족과 같은 배달시스템에서 사용하는 배달용 전기오토바이를 개발 생산하는 국내 업체로 현재 생산되는 전기오토바이가 실제 배달에 적용되어 활용되고 있으며, 현재 전기오토바이의 문제점을 해결하기위해 ㈜유로셀과 협력을 실시한다.

㈜필립스모터스는 ▲급속충전 UFC 배터리 모듈 개발 ▲5분이내 급속충전 가능 충전기 및 시스템개발 등을 담당할 것이며, ㈜유로셀은 전기오토바이용 급속충전 UFC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오토바이는 동남아는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중요한 교통수단으로 자리를 잡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이후로 언택트 생활이 고착화되면서 배달 수요가 크게 늘어나 우리나라 배달 시스템에서 가장 중요한 교통수단이 되었다.

이러한 가운데 동남아에서는 도로를 누비는 수 천만대의 오토바이가 내뿜는 오염물질을 줄이려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고, 오토바이의 소형 엔진은 크기에 비해 배출가스가 많아 환경문제로도 대두되고 있다.

해당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한 전기 오토바이가 많이 출시돼 있지만 배달용으로 쓰기에는 문제점이 많은 것이 현실이다.
무엇보다도 충전하는 데 시간(보통 3-4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이다. 또한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는 불이 날 위험과 관리 잘못으로 배터리 팩의 교환이 경제적 부담이 있다.

양사는 유로셀의UFC 급속충전 배터리를 이용하여 기존의 3-4시간 충전시간을 5분 이내로 줄이고, 주행거리도 100km까지 달릴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UFC 배터리는 반복되는 충, 방전에도 월등한 수명(리튬이온 대비 10배 이상)과 화재 위험이 없는 안전성이 장점이고, 소비자가 배터리 관리를 하지 않아도 수명을 다 할 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 특히 0도씨 이하로 떨어지는 겨울에는 리튬이온 대비 2배의 고효율을 자랑한다.

㈜유로셀 유성운 대표는 “국내 전기오토바이의 5분 이내의 경쟁력 있는 충전시간과 1회 충전 100km 주행거리 등 비약적인 성능 향상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되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토해 향후 국가 경쟁력 향상과 해외 수출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뿐 아니라 해외, 특히 동남아 전기오토바이 시장에서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전기오토바이 국내 인증 및 시험 테스트를 통해 유로셀 배터리가 국내 오토바이의 표준 배터리로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