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Lifestyle] 언택트 시대에도, 패션은 포기못해…김대리의 `멋택트`
기사입력 2020-12-04 20:1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빈폴 레드 반다나 와이드 슬리브 점퍼, 앨리스앤올리비아 델라이나 터틀넥
'#재택근무룩' '#코로나패션'.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자주 눈에 띄는 해시태그들이다.

코로나19가 생활 깊숙이 침투한 후 '패피(패션피플)'들 사이에서는 새로운 스타일링 공식이 등장하고 있다.

코로나 발발 초기에는 "사람이 죽고 사는데 웬 패션"이라고 했지만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서서히 '코로나 생활 밀착형' 패션이 등장하고 있다.

많은 직장인이 재택근무라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맞이하고 있다.

영상을 통한 소통이 늘어나고 데스크와 키보드 앞에서 보내는 시간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화면상에 보이는 상의에 포커스를 맞추고 하의는 편안하게 입는 '키보드 위 패션(Above Keyboard Dressing)' '데스크 패션(Desk Fashion)' 등 신조어를 낳으며 홈오피스웨어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적당히 세련미를 갖춘 편안한 슈트 세트와 점프슈트(바지와 상의가 하나로 붙어 있는 여성복), 캐주얼한 셔츠, 슬리퍼 등이 포함되는 홈오피스웨어는 워크웨어와 홈웨어 간 경계를 허물며 주목받고 있다.

임지연 삼성패션연구소장은 "코로나 패션은 유연하고 부드러운 촉감의 편안한 소재와 통이 넓고 풍성한 릴랙스 실루엣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닥스 `파자마 컬렉션`

◆ 단순함에 실용성 가미

재택근무가 늘면서 최소한의 기능과 디테일을 갖춘 실용적인 아이템이 주목받고 있다.

편안하지만 포멀하게 연출할 수 있는 상의와 블라우스, 심플한 셔츠나 점프슈트를 잘 활용하면 폼 나는 연출을 할 수 있다.

이때 하의는 최대한 편안한 아이템으로 매치하는 것이 특징이다.

상의에 포커스를 맞추게 되면 상의 디테일과 패턴, 네크라인이 중요해진다.

우아함을 연출할 수 있는 변형된 스퀘어나 브이넥 등 네크라인 변화가 중요해진다.

셔츠는 은은하면서도 인상적인 패턴의 제품을 선택하면 센스를 더할 수 있다.

소재의 경우 오랫동안 재택근무에도 변형이나 구김이 적은 부드러운 소재가 선호된다.

실키한 코튼과 리넨 등 소재를 선택하면 우아함과 편안함 두 가지 모두를 누릴 수 있다.



◆ 팔방미인으로 변신하는 재킷

홈오피스웨어에서는 재킷 활용도가 더 높아졌다.

편안한 후드에 슈트 재킷, 해링턴, 트러커(트럭 운전사) 등의 재킷을 스타일링하면 캐주얼하면서도 적당히 격식을 차린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투마일 슈트(Two Miles Suit)'로도 불리는 데일리한 슈트 세트도 활용도가 높은 '효자템'이다.

영상 채팅 시 적당히 격식을 갖춘 분위기를 표현하고 앉아서 근무할 때도 편안한 실루엣을 유지해 불편함이 작다.

투마일 슈트는 모던하고 미니멀한 디자인에 차분한 뉴트럴 컬러와 파스텔 톤을 선택하면 실패하는 법이 없다.


셔츠 활용도가 높아지면서 셔츠와 함께 한 번에 걸칠 수 있는 셔츠 드레스도 인기가 늘었다.

실키한 외관의 제품을 걸치면 자연스러운 주름이 생겨 편안하면서 격식을 갖춘 느낌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다.



◆ 과감한 액세서리로 포인트

재택근무와 온라인 생활로 억눌린 패션 본능은 과감한 액세서리 포인트로 분출할 수 있다.

과감한 주얼리나 패턴 스카프, 헤어밴드 등의 액세서리를 활용하면 자신만의 개성과 스타일을 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편안한 하의를 입더라도 '발끝'은 늘 패션 포인트가 된다.

집 근처 외출 때 즐겨 신는 슬리퍼도 '핫템'이 될 수 있다.

솜털처럼 푹신한 소재를 활용해 포근함을 표현하고 블로퍼(앞은 막혀 발등을 덮고 뒤는 슬리퍼처럼 개방된 신발)를 통해 실용성을 높일 수 있다.

마스크와 마스크 스트랩도 빼놓을 수 없는 패션 아이템이 됐다.


마스크 스트랩만 2만8500여 개 상품을 판매하는 G마켓은 지난달 마스크 스트랩 판매량이 전달 대비 15% 증가했다.

마스크 패션은 국내보다 해외에서 좀 더 과감하게 표현된다.

신디 크로퍼드, 케이트 미들턴 등 셀럽(유명인)은 물론 제46대 미국 퍼스트레이디가 될 질 바이든, 낸시 펠로시 연방하원의장 등 많은 공인이 파격적인 마스크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심상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자인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