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한국판 뉴딜 성공하려면 민간투자 인센티브 줘야"
기사입력 2020-12-02 21: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2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국판 뉴딜과 일자리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박성규 현대자동차 실장, 장세명 삼성경제연구소 부사장,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이광재 민주당 의원, 이철용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 윤성은 SK텔레콤 상무(왼쪽부터) 등이 참석했다.

[사진 제공 = 일자리위원회]

한국판 뉴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민간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세액 공제나 규제 완화 같은 인센티브가 필수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2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국판 뉴딜과 일자리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컨퍼런스에는 삼성·현대자동차·SK·LG 등 4대 그룹 임원과 골드만삭스·씨티·KB증권 등 투자기관이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정부가 제시한 한국판 뉴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민간 참여가 필수적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K뉴딜본부장인 이광재 의원은 "시중에 투자되지 못하고 대기 중인 자금 1200조원이 한국판 뉴딜에 투입되게 하려면 민관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서는 결국 인센티브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김마리 씨티그룹 한국 수석이코노미스트는 "한국판 뉴딜에 민간 부문 참여를 확대하려면 세액 공제나 세금 감면 등 인센티브가 필수적"이라며 "민간 투자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서는 민관 합작 프로그램을 늘리고 투자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린·디지털 뉴딜 부작용으로 일자리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를 두고 김용기 일자리위 부위원장은 "탄소중립 경제로 이행하는 과정에서 인프라스트럭처 투자로 인해 단기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며 중장기적으로는 유지관리 일자리도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켈레 델라비나 골드만삭스 선임연구원은 "재생에너지 자본 조달이 화력이나 석탄산업 자본 조달보다 쉬워지고 있으며 2030년까지 전 세계에서 일자리 2000만개가 생겨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철용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고용 없는 성장 시대가 다가옴에 따라 사업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인프라 투자로 일자리를 늘리고 마찰적 실업으로 인한 고통을 줄여주는 교육을 늘리는 등 대응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한국 기업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제언도 이어졌다.

윤성은 SK텔레콤 상무는 "한국 K콘텐츠가 경쟁력 있는데 외국 기업이 이를 유통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으며 박성규 현대차 글로벌경영연구실장은 "올해 1~7월 전기차 판매량에서 현대차가 세계 3위 수준인 만큼 정부가 연구개발(R&D)과 인재 육성 지원을 더 늘려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민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차 #SK텔레콤

기사목록|||글자크기